기타야설

당당한 여자 - 1부

밤고수 0 163 05.23 09:43
올해 30대초반이다. 하는일은  이벤트회사의 팀장이다.






이벤트가없는 어느 날에 무료함을달래려고 일어나 샤워를하고 룸에서나와 차를몰고 시외를빠졌다.


차문을열고 시원함을만끽하며 달리다 바다가보여 해변가에차를세우고 바다를봤다.


지나다니는 커플을보며 부러우면서 조금은시기를하며


나도...저런때가..있었지...


피식 웃음이나왔다.이젠 앞만보고다닌다고 결혼은생각지못했는데 이젠 결혼도생각도난다.


커피를마시며있는데


바람..쐬이러..오셨나..봐요?....


30대초반의 남자가 나에게말을걸었다.


난 말없이 바다만봤다. 남자는 내옆에앉고는


시원..하세요?....


다시 말이없었다.


곁눈질로 남자를보니 평범하게생겼고 이끌리는 스타일은아니었다.


눈을돌려 중간부위를봤다. 불룩하게나온부분을보고는 ㅂㅈ가꿈틀거렸다.


그쪽을..보니..왠지..작업을들어가고..싶다는..생각이드네요...


그래요?....


남자는 날보며


말못하시는건...아니네요....


난 남자를봤다. 남자는웃으며


따라..오실래요?....


남자는일어났고 나도일어나 남자뒤에서서 따라갔다.


손으로 모텔을가르키며 날보자


난 고개를저었다. 다시남자는 손으로 노래방을가르켰고 난 고개를끄득였다.


지하의 노래방에가서 구석진곳에방을잡고는 남자는 문을잠구었다.


날벽에부치고는 손으로가슴을만지며 바로 스커트속으로넣어팬티를만졌다.


하아...아....


팬티를만지던손은 팬티를조금벗기고는 손가락을 ㅂㅈ에넣었다.


하아..아아....


남자는 목에키스를하며 바지와팬티를내리고는 내손을잡고 성기에댔고 난 만졌다.


뜨거웠고 조금은 큰성기였다. 손바닥으로돌려만지며 위아래로만지니


허윽...아아....아....


남자는신음소리를내며 ㅂㅈ에서손을빼고 엉덩이를만져댔다.


아.....


브라우스단추를풀고 브라를위로올리고는 가슴을핥으며 날 쇼파에앉하고는 바지와팬티를


내리고는 앞으로와서는 성기를입에들이댔다.


혀로 맛을보고빨았다.


하아...아....


성기를빨며 팬티를벗었고 ㅂㅈ를만지며빨았다.


우읍....


남자는 허리를움직이며성기를 목구멍까지넣었다.


하아...아아....아....


머리를잡을려고해서 손으로남자의 손을뿌리치며 빨았다.


입에서 성기가떨어졌고 날잡아 엎드려놓고 ㅂㅈ를빨았다.


하아....아....아아....


혀를움직이며 구석구석을핥았다.


아....하아.....아응.....


난 몸을움직이며 더욱 ㅂㅈ 깊이빨게유도를했다.


ㅂㅈ에서 물이나왔다.


남자는핥으며 항문을핥았다.


하응...아앙....아....


다리가 더욱벌려졌고 손으로 가슴을만지며 유두를꽉집었다.


혀는움직이지않았고 ㅂㅈ에성기가들어왔다.


하악....아.....


뜨거운 성기는깊이들어왔고남자의 두손은 엉덩이를꽉잡고움직였다.


하아....아아....아....음...아아....


조금씩 성기는 ㅂㅈ깊이들어왔고 난 조금씩 몸이뜨거워졌다.


하앙....아....아....


하아....아....아아.....


남자는 성기를뺄려고할때 두손으로 엉덩이를잡고 나도 움직였다.


하아...아....나와.....아....


잡은손을떼고는 남자는 성기를빼 쇼파에정액을뿌렸다.


하아....하아....하아.....


손으로성기를만지며 남은정액을뿌렸다.


난 자세를바로한후 성기를빨았다. 남은정액을 조금먹은후 입에서 성기를뺐다.


남자는 나의다리를잡고 ㅂㅈ를빨았다.


글구는 내옆에앉고는 가슴을만지며


좋았어요....


난 말없이 떨어진팬티를집어입고 스커트를내리고 브라를바로하고 브라우스단추를잠구었다.


글구는 일어나


즐거웠어요...


남자는일어나


가실려..구요?...


난 말없이 노래방을빠져나와 차에탔다.


남자는 나와서 이리저리 날찾았다.


수고했어...좀더...타이밍을..길게하며...좋았을텐데....


시동을걸고 차를몰았다. 유난히 바람이시원했다.


운전을하며 다리를 좀벌려 바람이잘들어오게했다.






글은 글일뿐이니 아무생각없이읽어주세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