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물

새로운 첫경험 - 3부

밤고수 0 35 05.23 09:43
<p align="center"><b>< size="6" face="굴림체">새로운 첫경험></b>
</p>

<p align="right"><b>< size="4">by 凍影(동영)></b></p>

<p align="center"><b>< size="5">3부. 소꼽장난></b></p><hr />학교 안가는 날은 편하다. 아무도 진성이에게 동급생인데도 불구하고 나이가 어리다고 형이나 누나라고 부르라고도 하지 않는다. 아빠는 회사일이 너무 바쁘셔서 집에 안계시고 엄마는 교사출신이라 주말이면 과외 가르치느라 집에 안계신다. 진성에겐 7년차 누나가 하나 있는데 하늘은 공평하게도 진성이 더 똑똑해지라고 아마 좀 모자라게 태어나게 한듯 하다. 그래서 진성이누나 진희는 진성이 오히려 돌봐줘야 할 정도다. 오늘도 마찬가지로 진성은 진희누나와 함께 밖에 놀러 갔다. 과수원길을 걸어가다 같은반 여자아이 선미영과 마주쳤다.




“진새이 아이가?”


“어. 미영아 안녕.”


“어라? 말하네. 내는 니 말 몬하는 주 아라따 아이가.”


“……”


“어디가노?”


“그냥 누나랑 놀러 나왔어.”


“글나? 심심한데 나랑 놀을래?”


“응.”


“우리집 가자.”




미영은 진성의 손을 잡고 신나게 걸었다. 진희는 말없이 그냥 둘을 묵묵히 바라보며 뒤따라갔다.




“뭐하고 노까?”


“글쎄……”


“소꿉장난 하까? 그기 재미끄따. 이짜나…… 진성아.”


“왜?”


“어른들이 노는거 봔나?”


“무슨 소리야?”


“난 봐따. 울어무이랑 아부지……”


“……”


“우리도… 함 해보제이.”


“……”




미영의 집은 가난해서 한식구가 모두 방한칸밖에 없는 집에서 같이 산다. 그래서 미영은 어른들의 섹스를 부모님을 통해 눈에 익도록 봐왔고 진성은 당시 미영이 무슨 말을 하는지 잘 모르고 있었다.




“내는 어무이하고 진새이 니는 아부지하고…… 그라고 지니성님은 우리 딸아하믄 대게따.”


“……”


“우리 딸아 이뿌제? 바께 나가서 놀이터에서 놀고 온나. 아아덜하고 싸우지 말고 사이조케 노라야 칸데이. 여보야. 니는 들온나.”




진성은 영문도 모른채 마루턱에 앉아있는 진희누나를 뒤로하고 미영의 손에 이끌려 방으로 들어갔다.




“우선 옷 벗그라.”


“뭐라구?”


“개안타. 조은 기다.”


“……”




진성이 머뭇거리는 동안 미영은 자기 옷을 모두 벗었고 진성의 앞에 전라로 섰다. 어린 나이였지만 진성은 처음보는 또래 여자아이의 나체가 신기하게만 느껴졌다. 특히 자기와는 다르게 미영의 다리사이에 쭉 찢어진 계곡은 왠지 모르게 가슴을 설레이게 했다. 그게 보지라는 것 쯤은 진성도 이미 알고 있었다.




“니 왜 안벗노? 내가 버껴주까?”


“어. 아…아니.”




진성이 다 벗었을 때 미영은 벌써 이불을 깔고 누웠다. 미영의 눈에도 진성의 다리 가운데 있는 조그만 것이 꽤 신기하게 보였다.




“이리와서 너두 누브라.”


“으…응.”




진성은 미영의 옆에 누워 미영을 바라봤다. 미영도 진성쪽을 향해 누워서 진성의 고추만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다. 그만한 어린나이에도 성욕이란 것이 있을까? 진성의 고추가 점점 커지고 있었다. 미영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와~ 정말 싱기하데이.”


“뭐가?”


“니 꼬치 말이다. 억수로 커진다 아이가. 함마 만져봐도 대나?”


“마…맘대로.”




미영은 진성의 고추를 만지작 거리면서 신기한듯 자세히 살폈다. 누가 가르쳐 준적도 없고 경험도 없는 미명이였지만 진성의 고추를 자위를 시키듯 위아래로 흔들며 진성을 흥분시켰다. 진성의 고추도 여자의 손이 다아서 그런지 점점 더 성을 내면서 커졌다.




“내 꼬치는 이리 작은데 니 꼬치는 참말 억수로 크데이. 와~ 남자 꼬치는 이래 커지는구나.”


“미영아. 기분…이…… 이상해. 그…그만.”


“야가~ 왜 그래 헐떡 거리노?”


“모…몰라.”


“니도 내꺼 만지바라.”


“정말? 그…래도 돼?”


“응.”




진성은 미영의 보지에 손은 대고 이리저리 애무하기 시작했다. 그 나이에 애무라는 걸 전혀 알고 있을리가 없지만 진성의 손이 미영의 작은 공알에 닿았을 때 미영은 약간 움츠리며 신음을 했다.




“헉!”


“왜그래? 괜찮아?”


“아… 기분 조타카이. 계속해라 마.”




계속되는 애무에 미영의 숨소리는 점점 가쁘게 변해갔다. 애무가 점점 깊어 갈수록 미영의 질입구는 점점 젖어갔다. 진성의 손가락에도 미영의 애액이 묻었다.




“이상한 물이 나오네. 너 오줌 쌌어?”


“무슨 소리고? 니 미친나? 내가 오줌을 왜 싸노?”


“근데 왜 이러케 젖었어?”


“내가 우야노?”




사실 이런 장난은 진성이 진희와 같이 목욕을 하면서 가끔 해봤던 것이였다. 누나의 보지가 신기해 보여 진성이 손으로 진희의 보지를 애무하면 진희도 저렇게 숨을 가쁘게 쉬면서 신음을 하곤 했다. 오래 애무하다보면 진희는 파들파들 떨면서 진성을 꼭 껴안고 축 늘어져 버리곤 했다




“진새이 니 함 내 우에 엎드리 바라.”


“엉?”


“걍 해바라. 울어무이 우에 아부지가 올라가니까 막 조아 죽든데.”




진성은 미영이 하자는 데로 따라했다. 동물의 본능이 인간에게도 있다는 것을 증명하듯이 진성은 아무도 가르쳐 주지도 않은 정상체위를 제법 흉내냈다. 물론 아직까지는 삽입을 할 줄 아는 것은 아니다.




“그러케 하고 인자 니 꼬치를 내 꼬치에 대고 궁디를 우아래로 흔들어 보레이.”


“음. 이러케?”


“마따. 그라카믄 댄다.”




진성은 미영의 위에서 엉덩이를 올렸다 내렸다 하며 천천히 움직였다. 조금 움직이고 나니까 힘이 들었고 또 성난 고추가 자꾸 미영의 보짓살과 공알을 찔러대자 약간 아프면서도 이상한 기분이 들어 그만 두고 싶었다. 미영도 마찬가지로 진성의 찔러대는 고추에 통증을 느끼고 그만하라고 했다. 게다가 여성적인 본능이랄까…… 자꾸 애액이 질밖으로 나와 찝찝한 기분마저 들었다. 하지만 뭔가 허전한 마음이 드는 미영이였다. 뒤늦게 생각해 보면 그때 조그맣게 북적거리는 소리가 나면서 미끈하고 좁은 질속으로 진성의 성난 고추가 들어갔다 나왔다 하기도 했었다. 그랬기 때문이였는지 아무리 어린 나이의 아이들이라고 해도 어쩔수 없이 흥분이 되는 건지도 모르겠다. 진성의 성난 고추는 마치 무언가 잘못하고 겁을 먹은 아이의 심장이 무분별하게 벌떡거리듯이 팔딱팔딱 뛰고 있었고 미영은 알게 모르게 온몸으로 퍼지는 찌릿찌릿한 기분이 질입구에서부터 한없이 퍼지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대부분의 여자가 그렇듯 오르가즘을 느끼기 이전에 그만 둘 때의 불쾌감과 허무함을 뒤섞은 듯한 감정이 어린 미영에게도 어김없이 엄습해 왔고 이것은 미영에게 판도라의 상자를 열게 만든 계기가 되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