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상간의 밤 - 3부

밤고수 0 2,585 05.23 09:42
상간의 밤 -3- 마미코의 경우 3부






다가오는 혼돈 입술이 떨어지고,서로의 시선이 교차되고,얼굴을 붉힌다.두사




람다 더 이상 이곳에 있기 싫었다.빨리 별장에 돌아가 두사람만의 시간을 갖




고 싶었다.




[아아.다쿠야....]




[엄마.고마워요. 나. 오래 전부터 엄마를 동경했기때문에....]




[고마워요.다쿠야. 기뻐요]




그렇게 말하며, 이번에는 마미코가 먼저 아들의 입술을 빼았는다.추잡한 수




영복으로감싼 몸을 두려운 가운데 아들에게 맡기니 다쿠야는 그것을받아 꼭




안아 주었다. 두 사람의 심장 소리가 겹치고 입술을 떼니 마미코는 다쿠야의




가슴에 매달려있었다 그의 손은 마미코를 상냥하게 안아주고 등울 쓰다듬어




주었다




[엄마...]




[에에.뭐야?]




[나, 엄마가 필요해]




[나도 당신께 안기고 싶어요...]




정직한 고백이었다. 마미코도 그와 같은 기분이었음을 고백한 것이다.이제,




여기에 있을 이유는 없다. 두 사람은 서로 얼싸안고 일어난후 짐을 정리한다




.마미코도 파카를 입고 다쿠야가 짐을 들고 별장으로 돌아가는 길을 팔장을




끼고 걷는다. 별장의 문을 열고 다쿠야는 마미코의 등을 안고, 목덜미에 입




술을 가져간다. 마미코는 아, 아흐,하고 손을 허덕이며 그의 애무에 답하여




준다.




[아, 안돼...다쿠야, 아직 안돼, 자제하고....]




[이제, 자제 따위는 안해, 엄마를 안을 꺼야]




[아앗. 다쿠야....]




아들의 직접적인 말에 마미코는 등골에 전류가 흐르는 것을 느꼈다.흔들리는




손으로 열쇠를 열고,짐을 던져놓고 아름다운 남의 아내와 소년은 서로를 몸




으로 맞으면서 주방을 더듬다가 소파위에 서로 겹쳐저 쓰러졌다.




모델과 같은 몸매에 손발이 길고 보들보들하고 균형잡힌 보디에 붙어있던 끈




과같은 수영복은 다쿠야에게 찢겨진다.마미코도 아들이 수영복을 벗을 수 있




도록 도와준다. 마침내 나체가된 아름다운 엄마의 몸이 다쿠야에게 매달리며




말했다. 그리웠어요. 마미코의 힘껏 부풀어 오른 유방을 양손으로 잡고 반죽




하듯이 돌리면서 여체의 부드러운 살갗에 입술을 갖다덴다. 두 사람 사이에




는 말이 필요없다.




그의 거친애무에 마미코는 미친듯이 반응하고 다쿠야는 마미코의 무릎을 벌




리고, 허리를 움직여 들어간다.마미코는 그의 진입을 돕도록 허리를 비비꼬




고 아들의 목에 가늘은 팔을 감아간다. 그리고 다쿠야는 동경하여 왔던 마미




코의 보지로 그의 분신을 꽂아 세우는데 성공한다.마미코는 하얀 입을 벌리




고 미려한 엉덩이를 거꾸로 세우고 범해오는 아들의 힘과 뜨거움에 취하였다




.




[이익!!!다쿠야..아아.아아아앙 굉장해요..좋아..좋아...와요.오고있어요!]




[엄마,엄마, 헉헉,,,,,,나..나두좋아요...엄마 속에..아아..조이니까]




주무루고 씹던 유방에 손돕을 세우던 순간,마미코의 보지는 아들을 자지를




받아들여 힙껏 조이기 시작했다.아직 젋고 경헙도 없는 다쿠야는 참지 못하




고 폭발하고 말았다.




마미코는 앙.앙 하며 숨을 허덕이고 절정의 높은 곳으로 밀려 올려질려는 순




간 그가 사정을 한것을 알고 안달할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녀는 아들이




자신을 범할 정도로 성장하고 자신의 보지에서 끝났다는 것이 기뻤다.아직




시간은 많이 남았다. 아들은 젊다. 여기에 있는 동안 계속 마미코의 몸을 요




구 할것이다.




그녀는 사랑하는 아들에게 폭행당하는 행복감을 맞보고 있다. 마미코의 보지




에서 다쿠야의 자지는 아직 그 힘이 약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오히려




, 한번 방출한 만큼 여유가 생긴듯 다시 힘을 찾고 있었다.다쿠야는 마미코




의 유방을 주무루며 목덜미에 얼굴을 묻고 어머니의 체취를 즐기고 있었다.




[다쿠야....너무 근사했어....]




[엄마...]




다쿠야는 얼굴을 돌려 어머니의 음란하게 흐트러진 미모를 감상하고, 마미코




의 유방을 꼭 쥐고있는 아들이 속삭인다.




[엄마는 내꺼야. 이제 놓기 싫으니까]




[다쿠야......]




[좋아? 엄마]




[좋아요....엄마는 다쿠야의 것이에요]




한번 안았더 것만으로 자신의 것이라고 생각하고 부드럽게 부풀어오른 유방




을 좋아하는 만큼 주무루고 마미코의 목덜미에 입맞춤하면서 마미코의 보지




속에 그대로 있는 자지에 신호를 보낸다.




마미코도 자신을 독점하려는 아들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주지 않고 는 견딜




수가 없었다. 다구야는 마미코의 보지를 얼마나 박았던지 마미코를 반죽음으




로 만들고야 사정을 하였다. 그러나, 마미코는 불만은 없었다. 그가 자신을




즐기는 것. 그것이 바로 그녀 최대의 기쁨이기 때문이다.




그가 두 번째의 사정에서 부활하고.어머니의 보지에서 자지를 빼낸다.그것은




쇠약해졌지만 아직도 몇번인가 더 나올 정도로 기운있어 보였다. 마미코는




아들의 자지를 눈부신듯 응시한다. 피부가 서로 맞닫도록 몸을 합친것에 서




로 만족하고 있다. 다쿠야는 엄마의 유방에서 손을 띠고 몸을 일으킨다. 소




파에 가로놓여있는 여체에서 형용알수 없는 미향이 별장을 가득채운다.




[엄마의 보지를 보고 싶은데...]




[좋아요...자.봐요]




아들의 돌연한 요구에 마미코는 몸을 일으키고 긴 다리를 스스로 열고 무릎




뒤에 손을 데로 그에게 자신의 보지가 잘 보이도록 한다. 다쿠야는 엄마의




보지에 얼굴을 가까이 하고, 자신이 가진 여자의 보지를 확인한다.




[만져도 되지?]




[다쿠야가 좋아하는 것을 해요]




얼굴을 붉게 물들였던 엄마는 허덕이도록 괴로운 신음을 낸다.깨끗한 핑크




빛을 한 보지가 쏟았던 보짓물과 사정한 정액투성이가 되었다.다쿠야가 보지




의 입구를 좌우로 벌리고, 마미코는 불맞은 황소처럼 입을 열고 허덕인다.




그 호기심은 멈추지 않는다.




사락사락하고 음모를 헤치고, 그 아래에 살아있는 민감한 돌기를 찾아 낸다.




마미코는 숨을 거칠게 하고 아들의 능욕에 몸을 맞긴다.




[이것이 음핵이고,다음...]




[응...ㄱ.거기....응아앙!.....그렇게....앗...그렇게 하면....!!앗.앗.아아




앙...]




다쿠야는 서있는 돌기의 표피사이에 얼굴을 살짝 비치고 있는 것을 손가락으




로 비빈다. 갑자기 마미코의 등골이 경련을 일으키고 마침내 울음을 터트린




다.무릎뒤에 있던 손을 얼굴을 가까이 하고 있는 아들의 머리를 눌러 핑크색




으로 상기된 보지속으로 끼워 놓는다.




--------------제 3 부 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