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상간

majamaja 님의 근친상간 번역 ... - 26부

밤고수 0 653 05.23 09:42
Majamaja의 근친상간 시리즈 26




제 목 : 포카 게임의 판돈




살다보면 마른 하늘에서 날벼락이 머리에 떨어지는 억세게 재수 없는 수도 있고 그와 반대로 전혀 생각도 못했던 행운이 느닷 없이 닥치는 수도 있다고들 하는데 그게 사실이었다.


놀랄 일이 생길래야 생길 수도 없어 보이는 지극히 평범하기 이를데 없는 나한테도 꿈도 꾸어 보지 못한 행운이 넝쿨체 굴러 들어 왔던 것이다.




지난 주 금요일 저녁이었다.


가끔씩 들르던 조카딸 비키가 저녁을 먹고 가겠다고 우리 집에 들렀다. 아내가 막내 처제의 해산간을 간 터라 집엔 나 혼자였다. 이러 저런 얘기를 나누던 중 그녀가 응접실 구석에 펼쳐 놓은 카드 테이블을 보게 되었다.


나는 그녀에게 다음날 동네 친구들과 카드놀이를 하려고 준비해 놓은 것이라고 설명을 해 주었다.




"몸 푸시는 기분으로 저와 한 게임 하시지 않으시겠어요?"




" 너하구?  너 카드 할 줄 알아?"




"점심 때 가끔씩 직장 동료들과 포카 놀이를 하거든요. 근데 할 적마다 제가 판을 쓴다구요."




"내가 이 동네 챔피언인거 알아? 지난 주말에도 백달러 넘게 땄어. 내 앞에선 어떤 속임수도 않 통한다구. 돈 다 털려도 좋아?"




"삼촌 큰 소리 치지 마세요. 돈 보다 더 중요한 내기를 할껀데요. 옷벗기 내기요. 조카 앞에서 삼촌 밑천 보일 각오나 하세요. 왜 자신이 없어젔어요?"




난 약간 주저가 되었었으나 그녀의 당돌한 표현에 기분이 묘해졌다. 옷벗기라? 밑져야 본전 아닌가. 내가 피식 웃으며 머뭇거리자 비키가 포카 테이블에 앉으며 내 부화를 긁는 소리를 했다.




"삼촌 생긴건 안 그런데 겁쟁이시군요. 물건이 작아서 그런가?"




내가 그녀와 마주 앉으며 한마디 했다.




"좋아 진짜 내기 하는거다. 너 지고 나서 옷벗다 말고 봐달라고 그럼 안돼?"




"제 걱정은 마시고 삼촌이나 각오 하세요. 첫 판은 구두 벗깁니다."




첫 판은 내가 쉽게 이겼다. 그녀의 하이힐이 벗겨졌다.


그 다음 판은 그녀가 이겨 내가 구두를 벗었다. 생각과는 달리 그녀는 상당한 수준의 포카 플레이어였다. 내가 한 수 배워야 할 판이었다.


잠시 후 그녀의 팬티호스와 팬티가 날라 갔고 난 양말과 셔츠를 벗었다. 일은 점점 재미 있어졌다. 서로 벗을 옷들이 별로 없었던 것이다.


그녀가 입고 있는 건 드레스와 브라자 뿐이고 내 쪽은 바지와 팬티 뿐이었다.


다음 판에 나는 쓰리 카운트를 잡았는데 그녀가 한 수 위인 로얄 후레쉬를 갖고 있었다.




 "자 삼촌 이제 바지여 안녕 하시죠."




나는 자리에서 일어나 그녀가 잔뜩 발기 되어 있는 내 돌출물을 못 보도록 돌아 서서 바지를 벗고 잽싸게 자리에 앉았다. 다행히 그 다음 판은 내가 이겼다.


그녀는 조금의 주저도 없이 드레스를 벗었다.


그녀의 몸에 남은 건 섹시해 보이는 망사 브라자가 다였다.


비키의 젖가슴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컸다.


브라자가 터질 듯 내 머리통 만했다.


다음 판에서 나는 스트레이트를 잡았다.그녀가 살며시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녀가 나 보다 더 높은 끗발을 잡았나? 그녀가 카드를 내려 놓았다.


투페어 였다. 내가




"이제 너, 울 일만 남았다."




라고 약을 올리면서 스트레이트를 깔아 보였다.


그녀가 한숨을 지으며 브라의 후크를 풀었다. 농구 공만한 두개의 젖뭉치가 세상에 전모를 드러냈다.


젖꼭지가 탱탱하게 불어 있었다. 내 남성이 요동을 치는 게 느껴졌다.


테이블로 가려진게 천만 다행이다 싶었다.




"마지막으로 한판 더 해요."




"이제 벗을 것도 없쟎아, 비키."




"이제 이긴 사람이 모든 걸 다 갖기에요. 내가 이기면 삼촌이 마지막 남은 바지를 벗고 내가 공식 승자가 되는 것이고 삼촌이 이기면 날 먹으세요. 정식 내기를 통해 조카 딸을 먹는거 해 볼만한거 아네요?"




평소에 예의 바르던 비키가 마치 준비라도 한듯 외설스런 얘길 주저 없이 뱉었다.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입만 쩝쩍거렸다.


너무 흥분이 되어 숨이 막힐 지경이었다.


나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자신에게 되뇌이며 게임에 임했다. 이겨야 비키가 내건 상품을 탈꺼 아니냐. 그녀가 카드를 돌렸다.


내 패가 형편 없었다. 투킹 뿐이었다. 카드 석장을 더 주었다.


킹 두장과 에이스 하나였다. 그녀가 카드를 내려 놓았다.




"포 퀸",




그녀가 낮은 소리로 말하곤 득의의 미소를 지었다.




"나쁘지 않군. 난 포 킹이야."




내 카드를 가만히 내려더 보던 그녀가 아무 말도 없이 일어나 소파로 가더니 바로 누었다. 한쪽 다리를 소파에 올려 놓았다. 다른 한 쪽은 바닥에 놓은 체다.


나는 팬티를 벗어 던지며 그녀에게로 다가 갔다.


천국의 문전에서 나의 남근은 8인치 강봉으로 변했다.


그녀가 두 팔을 벌려 나를 맞았고 우리는 전희도 생략한 체 곧 바로 접합에 들어 갔다. 그녀가 내 방망이를 잡아 자기의 꿀샘에 대 주었고 내 방망이는 이내 그 샘속에 풍덩 빠졌다.


우리는 마치 오래 호흡을 맞추어 온양 펌핑의 리듬을 탔다.


조카의 음문을 쑤셔 대는 삼촌과 삼촌의 방망이질에 숨이 넘어 갈듯 감창을 내 뱉는 조카는 환상의 콤비였다.


둘의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되었고 그녀와 나는 거의 동시에 정상에 올랐다.


나는 뜨거운 당밀을 조가딸의 어린 보지속에 쏟아냈고 내 수고한 남근은 그녀의 쥬스로 목욕을 했다.




"삼촌 오늘 이긴거 축하드려요. 다음 주에 내가 복수하러 올게요."




암, 판돈이 판돈인데 내가 어찌 그녀의 제안을 거절하랴.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