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C

젊은 택시기사 - 하

밤고수 0 1,220 08.18 07:16
젊은 택시기사 - 하





"누니임! 정말 얼굴만 아름다우신것이 아니라 몸도 정말 뜨겁고 아름다우세요.."



그가 손빗질로 나의 머리를 골라주며 말했다.



"아이 뭘 다 늙은 몸인데에..."


"아니예요.. 너무 멋져요 누님"



그가 나를 살며시 부드러웁게 끌어 안았다


나는 위로 눈을 흘키듯 그를 바라보며 말했다."



"누니임 씻으시지요.. 제가가서 뜨거운 물 받아 놓고 올께요.."



그가 욕탕에 가서 물을 틀어 놓고 다시 침대로 왔다.


그리고 담배를 피워 물었다.


벗은 채로 .


우람한 그의 몸 정말 멋있다.


길게 내품는 연기의 냄새가 구수했다.


담배를 물은 그의 모습이 정말시 했다.



"아.. 누님 맥주 한잔 하고 싶네요"


"그래애 그럼 시켜.. 안주하고. 거기 내가방에 지갑있거든"


"알았어요.. 근데 술도 한잔 마시고 또오,, 누님의 꽃물도 마시고 싶어요.."


"정말. 내 꽃물을 먹어보고 싶어..."


"네에.. 아주 많이 아주 실컷 먹어 보고 싶어요.."


"그래 알았어.. 내가 오늘은 물이 무척 많아.. 이렇게 물이 많은 적은 없었는데.. 오늘은 엄청난것 같아.. 내가 다 줄께 오늘만."


"네에.. 오늘만요...?"



그의 눈이 휘둥그레지며 말했다.



"그럼 오늘만이지이.. 왜 나 또 만나고 싶어어.. 호호호..."


"그럼요.. 오늘만은 싫어요.. 자주 누님 만나고 싶어요.."


"호호호,, 알았어.. 빨리 술이나 시켜.."



그가 옷을 입고 술을 받아왔다.


맥주 5병. 마른 안주.


그가 테이블에 술상을 차리고 내게 다가왔다.



"누님 우리 씻고 술마시지요.."


"알았어.. 먼저 가서 씻고와.."


"아뇨 같이 가요.. 예쁜 누님의 몸을 제가 직접 이 손으로 씻겨 드리고 싶어요.. 자아. 어서 일어 나세요.."



내가 망설이자 그냥 두말없이 나를 번적 들어 안았다.



"아냐 알았어 내가 갈께.. "


"아녜요 제가 안고 가겠어요.."



그는 나를안은채 욕실로 나를 데려 갔다.


욕조엔 뜨거운 물이 가득 받아져 있었다.


뿌우연 물안개 안에서.


그가 나를 욕조에 살며시 내려 놓았다.


알맞게 뜨거운 물이 아주 느낌이 좋았다.


그가 욕조로 들어 왔다.


그리고 나를 안았다.



"아.. 좋아요 누님"


"잠깐 "



나는 손을 뒤로 뻗어 치솔에 치약을 짜 그에게 내밀었다.


그리고 다시 치솔을 잡으려 하자 나의 손을 제지하며 치솔을 나의 입으로 밀어 넣었다.



"제가 양치 해드릴께요.."



그가 나의 양치를 시작했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


내가 흡사 왕비가 된듯한 느낌이였다.


내 이를 어느정도 닦아주더니 그냥 그 치솔로 자싱이 양치를 한다.


한 치솔로 우리는 양치를 함께 한것이 되였다.


그가 타홀에 비누를 칠해 나의 몸을 씻어주었다.


그리고 자신도 씻고.


나는 그가 하는 양을 바라만 볼뿐 그에게 모두를 맏겨 주었다.


그가 나를 안아 욕조 밖으로 데려 왔다 그리고 X워기로 물을 뿌려 나의 몸을 씻겨 주었다.


그리고 수건으로 물기를 모두 닦아준 다음 나를 안았다.


나는 그의 목을 꽈악 끌어 안았다.


그 자세로 나를 안아 올렸다.


나는 두 다리로 그의 허리를 감았다.


그의 자지가 나의 보지속으로 들어 왓다.


그는 걸음을 옮겨 침대로 왔다.


그가 한걸음 한걸음 걸음을 옮길 때 마다 그의 자지가 나의 보지속 자궁을 기분좋게 건드려 주었다.



"아...... 좋아라... 이런것 처음인데..아.................앙..........."


"좋으세요. 누님. 정말 좋으세요.. 저도 정말 좋아요.."


"으..응.. 너무 좋아.."


"제가 좋은 만큼 누님도 좋으셧으면 좋겠어요. 누니임. "


"그래애.. 지금 나아.. 너무 좋아.. 차라리 행복해.."


"정말요 누님.. 아.. 누님이 좋으시다니.. 저도 정말 좋아요.. 행복하구요.."


"그가 침대에다 컬터 앉으며 말했다.


"우리 술은 언제 먹어.. ㄴ나.. 지금 갈증나는데에.."


"이렇게 박은 채루 마시면 더 맛있지 않을까요.."


"어떻게?"



그는 한손으로 술병을 따고 내가 잔을 잡고 그가 술을 따르고.


그가 내게 술잔을 주었다.



"누님 입에 술을 물으시고 제 입안에 다시 주세요.."


"알았어.."



나는 술을 한모금 마시고 입안에 술을 가득물고 그의 입안에 술을 흘려 넣어 주었다..



"아.. 너무 좋아라 너무 맛있어요.."


"그가 잔을 내게서 받아 자신이 한모금 마시고 자신의 입안에 술을 모아 다시 나의 입안으로 주었다.



약간은 미지근한 맛이지만 너무 좋았다,


야릇한 흥분이 나의 보지에서 일어 났다.



"응.. 앙..아.. 좋아라.. 꿈같애.."


"정말요.. 누님.! 그렇고 보니 저도 지금 꿈을 꾸고 있는것 같아요. 누님"



우린 거의 세병정도를 이런 방법으로 마셨다.



"누님! 저요.. 계곡주를 먹고 싶은데요.."


"계곡주?"


"네. 계곡주요.."


"그게 뭔데에.. 아..앙...아......"


"누님의 예쁘신 꽃에 술을 흘리고 누님의 꽃물과 술을 함께 제가 마시는거예요.."


"아이.. 어떠케에...엥.."


"누님임.. 아마 누님도 헐씬ㄴ흥분되고 좋으실꺼예요.."


"무슨 기술자 같아.응..호호호.. 알았어.."



그는 자지를 나의 보지에서 뺀후 나를 뉩히고 나의 유방을 입으로 물었다.


그리고 아주 부드러웁게. 기분좋은 애무를 시작했다.


그가 서서히 나의 아랫쪽을 공략하기 시작 했다.



"아...앙..아.. 좋아라.. 너무 좋아라..아.. 어떻게해.."



그의 혀가 나의 몸을 ?아 나를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


그가 나의 보지에 뽀뽀를 시작 했다.



"엉...아..앙..아..악.. 앙...아.."


"누니임 좋으세요..아.... 어서 술을 흘려 주세요..어서요.."



나의 보지에서 뜨거운 물이 줄줄 흐러 나오고 있었다.



"후르룩 쩝쩝.... 후루룩.. 쩝쩝ㅉ쩝.."


"앙..아... 좋아라..앙..아..악..아.."



나는 나의 보지 위에 술을 점百씩 흐려부어 주었다.



"아..후루..후루루.. .."



세상에. 이런 기분이...


맥주가 나의 보지를 타고 흐르고 나의 꽃물이 홍수를 이루고.. 그가 그것을 받아 모두 마시고.. 나는 황홀한 이 기분이. 이 ㄴ느


낌이,, 아.. 이.. 흥부운... 난생처음 느껴보는 이 황홀함..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