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C

S여인과의 인터뷰 - 1부 6장

밤고수 0 179 08.14 07:12
오랜만에 그리고 뜻하지 않은곳에서 동창을 만나서 그런지 우린 수영은 뒷전이었고 열심히 수다를 떨었다.


그리고 다음에 만날 약속을 정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나이를 먹어서인지 예전의 청순함이 많이 없어진듯한 미애의 모습에서 나도 늙고 있음을 느꼇다.


그리고 오래전 대학시절이 떠올랐다.


풋풋했던 기억들이 남아있는 대학시절............


많이 놀고 많이 웃으며 졸업하면 이 세상을 다 가질듯했던 대학 신입때의 생활들


마치 어른이 되어 버린냥 어른들의 비밀스러운곳을 모두 알아 버린듯 코웃음치던......그때의 내모습.....




잠시 예전 기억을 떠올리다 내 몸이 궁굼해젓다.


난 얼마나 늙었을까? 그때 보다는 한참 늙었겠지? 옷을 모두 벗어 버리고 욕실로 향했다.


아직 아이를 낮지 않아서 인지 운동을 열심히 한덕인지 그렇게 처저보이지는 않는다.




거울에 비췬 내 모습 또한 미애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아직은 날씬한 그리고 풍만한 몸매을 갖고 있지만 어렸을때의 청순한 모습을 찾을수는 없다.




평범한 여자들에 비해 조금은 큰 가슴 아직 밉지는 않다.


밉지 않은 가슴을 거울로 비추어 보며 살짝 젖꼭지를 잡았을때 야리한 감각이 피어나기 시작한다.




대학때 첫사랑을 만났고 그가 나의 첫상대 였는데......


그가 만저주던 내 가슴을 지금은 나의 남편이 만지고 있다.




누구든 만지기만 하는 흥분해 버리는 전혀 사랑의 감정이 없어도 약간의 스킨쉽으로 흥분해 버리는 내 몸.....


지금은 내 손으로 나의 몸을 만지며 흥분 하고 있다.




자위를 자주 하긴 하지만 첫사랑 그를 생각해 가며 자위해 보기는 오랜 만인거 같다.


그는 나의 첫사랑이며 나의 첫경험 상대이며 나에게 첫 오르가즘을 준 아주 특별한 사람이다.




가슴을 넓게 어루 만지다 젖 꼭지를 비틀자 내 입에서는 한숨이 나오기 시작 한다.


그는 나의 젖을 만지는것을 좋아 했다. 특히나 젖꼭지를 비틀거나 이빨로 무는것을 좋아 했다.


지금 내손으로 그때의 느낌을 찾고자 하지만 그때의 그만큼은 찾을수 없다.




살며시 가슴을 지나 털이 무성한 나의 음부를 갈라 그안에 샘을 찾았다.


이미 축축해진 나의 샘에서는 무엇이든 삼키고자 숨을 쉬고 있다.




"아~~~~~"




내 입에서 나온 탄성과 함께 그의 물건이 나에게로 들언온다.


그가 나의 음부를 가로지르며 들어올때 질벽에 느껴지는 야리한 느낌...........


내가 흥분에 미처 빠른 삽입을 우너하면 나를 조롱하듯 천천히 움직이던 그의 몸짓이 생각난다.




절대 빠르지 않게 천천히.....나의 음부를 영원히 기억하고자 마음먹기라도 한듯 그는 천천히


내 안을 정복한다.






그가 내 안을 정복하고 난 그의 여자임을 확인 이라도 시키듯 난 신음으로 화답한다.




"아~~~~앙~~~~~"




내가 자신의 여자임을 그에게 알림과 동시에 그는 미친듯이 질주 한다.


더불어 나의 손은 지금 내안을 휘저으며 그의 물건을 생각한다 단단하고 뜨거운 그의 물건이


내안을 내안을 내안을......" 앙~~~~~~~몰라 ~~~~~앙~~~~~~더! 더! 더!"




미친듯인 나를 정복시켜가는 그는 내가슴을 입에문다. 그리곤 저꼭지를 이빨로 물어 뜯으며


나를 정정으로 몰아간다.




"악!"




나의 외마디 비명과 함께 그는 내안에 사정을 한다.




"아앙아아아아아 아항,,,,,,~~~~~~~"




그가 사정을 하고 나의몸에 기대어 숨을 쉴때 난 그보다 더 목이 마르다.


그의 타액을 갈구한다.


이어지는 깊은 키스와 함게 넘어오는 그의 끈적한 타액이 내 혀를 적시고 그제서야 갈증이 풀려버린나는


그의 목을 감싸 않는다. 그가 내 안에서 다시 발기할깨까지.......




그의 발기와 함께 그는 다시움직이지 않고 나를 바라본다.


지극히 사랑스러운 눈으로 그가 지금 내앞에 잇다.




그는 말하고 있다. "스스로 해봐."




난 그의 말에 주문이라도 걸린듯 내가슴을 내입으로 빨아본다.


젖꼭지가 입안에 들어오면 그가 그랫듯이 깨물어 준다.




"아~~항"




그가 나의 다른가슴을 입에 품고 나와 같이 젖꼭지를 깨물어 간다.




"아~~~ 아파.....그 그만...."




그러나 그는 나의 이런말에 반응하지 않는다. 그리곤 마치 자신의 물건인양 잘근잘근 씹어댄다.




고통을 넘어서 이어지는 짜릿함이 젖꼭지를 시작으로 몸에 퍼저 나간다.


나의 음부가 짜릿함 쾌감에 못이겨 그의 물건을 꽉 물고 놓아주지 않는다.


그는 다시 왕복운동을 시작 한다.




"헉 헉" 거리는 그의 숨소리가 들린다.




이어지는 내안의 신음과 나의 음부에서는 음탕한 소리가 들리기 시작 한다.


그의 정액과 나의 질액이 함께 섞여 나의 음부에서 넘처 흐르고 있다.




"헉 헉......소현아 사랑해."




"앙~~~~~아앙~~~~~나 나두 사랑해.......아앙~~~~~"




그가 나를 엎드리게 하고 나의 뒤에서부터 들어온다.


나의 음부가 아닌 에널로부터 그가 들어 오고 있음을 느낀다.




그의 한손엔 딜도가 들려저 있고 그것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나의 음부를 관통한다.


그리곤 내 손안에 딜도가 쥐어저 있다.




"헉헉 빨리 쑤셔바 더 빨리."




"앙 몰라.......아항~~~~~~"




그의 물건은 나의 에널을 정복하며 내 음부에 박혀있는 딜도를 느끼고 싶어한다.


난 질벽을 사이에 두고 그의 물건과 딜도가 내 몸을 관통하는것을 느낀다.




"소현아.............난 나 간다."




"어~~엉~~~~나도 나도......사랑해...........아아앙"










하~하~하~~~~ 내손은 나의 질액으로 더럽려저 있다.


에널엔 딜도가 아직도 진동을 하며 나에게 펴안한 오르가즘을 주고 있다.




거울에 비추어진 내 모습은 이제 청순한 여대생이 아닌 나이를먹은 그리고 색정으로 가득한 요부의 모습이다.


항문에 박혀있는 딜도가 우습다. 그러나 웃을수는없다. 그리고 눈물이 흐른다.




헤어진지 언제인데... 그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따르르르릉 따르르르릉"




거실에서 울려 퍼지는 전화벨소리에 마음을 다잡을 순 있지만 움직이고 싶지 않다.




"따르르르릉 따르를르릉"




누군가가 나를 애타게 찾고 있는지 전화벨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


어쩔수 없이 항문과 음부에서 딜도를 뺀후 힘없이 전화기로 향했다.




"여보세요?"




"여보 나야 ^^*"




"웅...."




"전화를 왜이렇게 늦게 받는거야? ^^*"




"아니...화장실에 있었어....."




"그랬구나....."




"여보 나 오늘 큰거계약했다."




"잘됫네..."




"에이 뭐야........난 너무 기분이 좋아서 당신한테 맨먼저 전화 한건데......"




"웅~~미안....몸이 조금 않좋아서......."




"어! 어디 아픈거야?"




"응~~~아니 약간 두통이 조금 있네...."




"그래? 많이 아픈건 아니지?"




"어...."




"그럼 지금 나올수 있어?"




"지금?"




"그래 오늘 계약 성공한 기념으로 당신하고 바람좀 쏘일까 하는데...어때?"




"그래....그럼 지금 회사 앞으로 나갈게..."




"그래...빨리와......사랑해....^^*"




남편이다. 얼마전 모기업과 납품건이 있다고 했는데 잘 되면 회사가 더 커질거라고 말했었다.


근데 그게 잘 풀린 모양이다.




남편은 내게 너무 과분한 사람이다.


난 아직 남편에게 정을 주지 못하고 있는데 남편은 언제나 나에게 사랑으로 대한다.


그래서 그에게 미안하다. 밝은 모습을 보여주려 애쓰지만........ 아직은 쉽지가 않다.


아니 어떨때는 미울 때가 있다. 남편이 내 몸을 더듬는게 싫을때가 있다.


남편이 내게 잘 대해줄수록 난 남편이 미워진다. 그래 남편이 밉다 아니 싫다. 정말로........
















----------------------말꼬리------------------------------------------------------------------------


야설과 함께 카페광고도 가능 한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제가 적고자 하는 야설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하게 된것이고 원래는 남이 경험하지 못한 섹스에 대한


인터뷰가 목적 입니다.




인터뷰 이유는 섹스에 대해서 이런 생각을 해주셧으면 하는 마음 때문 입니다.




이렇게 섹스를 즐기면 사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는.........우리는......................


최소한 이런 섹스느 아니더라도 부부간에 혹은 사랑하는 연인간에 성에대한 상상을 공유하기도 하고


즐섹을 위해 열린 성에대한 생각을 갖기를 희망 하기 때문 입니다.




지금은 없어젔지만 YICLUB이라는 성인커뮤니티가 있었습니다.


커뮤니티의 목적은 위의 뜻과. 같았고요.


지금은 없어젔지만 이렇게 인터뷰 내용을 야설로 변화 시킨건 그때의 마음에 연장선상에 있기 때문 입니다.




해서 야설 뿐 아니라 현재 섹스클리닉을 운영중에 있습니다.


도움이 될만한 내용으로 자료를 오픈하고 있으니 혹 필요하신분들 계시면 카페에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카페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cafe.sora.net/pinkangel




또하나 곁들여서 YICLUB을 접고나서 느낀것은 소득이 없는 사이트의 운영은 뜻이 좋아도 하기 힘들다는것


이었습니다.




해서 언제고 재오픈할 YICLUB에 힘을 싫고자 그리고 먹고 살고자........


성인용품사이트를 운영중에 있습니다.


혹시라도 성인용품이 필요하신분 계시면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www.pinkangel.co.kr




혹 카페홍보글이 첨부되어 누가 된다면 말씀 해주세요.
<p> 
</p> <div class="h20"></div>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