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C

나의 음모 - 1부

밤고수 0 481 08.14 01:11
나의 음모 1부




나는 올해 대학 수능 시험을봐서 오늘 발표날이라 엄마,아빠 나 셋이서 합격자


발표를 보러 지금 가고 있는 중이다.


일단 우리 가족을 소개 하겠다.


나:이름(강수혁)20세, 키184 에 수려한 외모를 지니고 있다


아빠:현재 개인사업을 하시고 아빠 또한 나보다는 작지만 큰키에 수련한 외모를


지니셨다 내가 아빠를 닮은 모양이다.아참 나이는 45세


엄마:얼굴이 이쁘지는 않지만 몸매하나는 끈내주는 분이다.이쁘지 않은 얼굴을


요새 다듬으시느라 굉장한 노력을 하시는 분이다.수영,에어로빅 등, 굉장히 바쁜


분이다.


여동생(강 수진) 16세 현재 중3이고 얼굴은 아빠 닮아서인지 예쁘다 몸매또한 끝내준다.


남동생(강수현)18세 고2이고 이 애는 키도 작고 얼굴도 별로다 그런데 밝히긴 엄청 밝힌다.


우리집 말썽장이로 소문이 났다.


이상 우리 가족 소개는 이만 하고 지금부터 내가 하고자 하는 얘기를 계속 하겠다.




아빠 차에탄 우리가족3은 막히는 교통에 짜증이 났다.


오늘 발표날이라 그런지 웬차들이 그러케 많은지 나는 오줌도 마렵고 결과가


너무나 궁금했다




"아빠 나 여기서 소변도 보고 할께요."




"그럴래 글면 아빠두 조기 주차장에다 차세워두고 걸어서 갈테니 너랑 엄마랑 먼저 내려라"




나랑 엄마는 아빠 차에서 내려서 학교 쪽으로 걸어갔다. 근데 나는 소변이 몸시 마려워서


근처 화장실을 찾아봐도 있을만한데는 모두 문이 잠기고 마땅히 소변을 볼때가 없었다.


엄마또한 소변이 마려운 모양이다. 나는 할수 없이 골목쪽으로 갔다 남의 집


대문앞이라 망설여졌지만 너무나 급해서 걍..벽을 향해 내리깔겼다. 너무나 급해서 그런지


오줌 나오는 소리가 요란했다. 그때 뒤에서 엄마도 오시더니 내옆에서 다리만 동동 구시는거


였다.나는 그때 급하던 오줌이 나오니까 너무나 시원하고 기분이 좋아서 어머니의 그런 모습이


귀엽기까지 하고 장난기마져 돋았다.




"왜 엄마도 급한 모양이야?"




"응 아주 급해 어쩌지.."




"잠깐만 기다려...내가 가려줄께.."




나는 오줌을 다눕고는 엄마가 소변 볼수 있도록 막았다. 엄마는 그 순간에 바지를 내리더니


쏴~~아 소리를 우럭차게 내더니 숨을 크게 몰아쉬는거였다. 그때 엄마의 오줌 줄기가 내 바지에


닿는거였다. 아니 이렁수가 엄마랑 나랑 떨어진 거리가 거의 1미터는 되는데...


나는 깜짝놀라 엄마가 오줌은 눕는 뒤를 돌아보면서 다리를 피했다


앗 이럴수가 엄마는 엄마의 오줌줄기가 그렇게 세리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하여튼 내 한쪽 바지는 완전히 엄마의 오줌 범벅이가 되었다..


근데 내가 뒤로 돌아본순가 엄마는 쪼그리고 앉아서 오줌을 눕고 있는게 전부


보이는게 아닌가...엄마의 모든거라 할수 있는...음 감정이 너무나 묘한게 나두 모르게


엄마의 오줌 줄기가 나오는 엄마의 보지를 뚫어지라 쳐다 봤다. 엄마는 나한테 미안하고 내가 처다보는


눈빛에 너무나 당황한지 어쩔줄을 모르는거였어. 하여튼 그때 그감정은 너무나 이상했어. 한번 생각해봐


아들이 골목에서 엄마의 오줌눕는 아니 오줌줄기가 나오는 엄마의 보지를 뚫어지라 쳐다보면 그것두 몸매가


굉장이 멋있는 엄마의 보지를 쳐다 보는데 흥분하지 않을 사람 있으면 나오라구 해 하여튼 나는 잠 시 엄마의


오줌 눕는 곳을 쳐다보다 엄마의 당황한 모습때문에 얼른 고개를 딴데로 돌리면서 장난 삼아 엄마한테 얘기를 했다




"에잉...엄마의 오줌줄기때문에 내바지 다 버렸잔아"




"미...안하다...너무나 급하게 눕다보니까 그러케댔으니까 니가 이해해라.."




"알았어요...근데 엄마 빨리 옷 입으시고 가야줘..."




"앗 그렇구나.. 참 너 휴지 가진거 없니?"




"여기 있어요..."




나는 엄마에게 휴지를 줬더니 엄마는 그휴지로 거기를 닦을려구 하는거였다.


그때 저쪽에서 누가 오는거 였어...나는 엄마에게 다시 고개를 돌려




"앗...엄마 저기 사람와요 빨리 하세요.."




"아...알았다..."




나는 그때 똑똑이 봤다 엄마의 보지를 와...내 나이 20이지만 사실 여자의 몸을


본적이 없어지만 엄마의 보지는 너무나 아름 다운거였어. 잘빠진 두 다리에


무섷 하게 자랑 엄마의 보지털 사이로 보일듯 말듯한 꽃잎속에 감춰진 어후...


너무나 황홀한거였어...여태 내가 이나이되도록 여자몸매 하나 보지못 하다니


내자신이 너무나 한심 스럽기까지 한거야. 후후... 우리 엄마는 너무나 멋져 이런


다시한번 머리속에 새기고 나는 걸어서 학교까지 갔다.


정문앞에 공고판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합격자를 볼수가 없었다.


나는 큰키를 이용해서 보니까 와...이럴수가 내가 일등으로 수석 합격을 한거야




"와...엄마 나 붙었어.... 그것두 1등으로 엄마,,,"


나는 나두 모르게 엄마를 와락 끌어 안으며 기뼈 했다 엄마는 내 소리에 너무나


기뼈서 내가 안은 포웅에 좋아하면서 어쩔줄을 몰랐다. 엄마를 안으면서 갑자기


아까 엄마의 오줌놉는 모습이 머리를 스치는거야 그 엄마의 오줌줄기가 나오는 엄마의


음밀한 보지를 생각하미까 나두 모르게 가운데가 주책없이 서버리는거야...


그때 저쪽에서 아빠가 차를 주차 시켰는지 걸어 오는 모습이 보였어.. 나는 엄마랑


포옹한 상태서 아빠한테 소리를 질렀어




"아!빠.... 나 붙었어...그것두 1등으로 ......."




아빠는 나한테로 달려오시더니 나와 엄마의 포옹한뒤에 같이 안아주시는거였어


그때 내 자지는 너무나 퍙창해서 아프기 까지 한거였어. 그순간에 아빠가


다 압착시키는 나는 나의 자지가 정확히 엄마의 가운데에 꽃이는 꼴이 된거야




"으....윽..."




아니 이럴수가 나는 싸버리고 만거야... 엄마의 보지위에 내 좆물을 싸버리고 만거야


서로 옷을 입었지만 나는 아직두 내 눈에는 엄마의 보지 모습이 생생히 보이는거야.


아이고 나는 창피하기도 하고 하여튼 기분이 너무나 묘한거야..




"수혁아 오늘 아빠가 맛있는거 사줄께 우리 엄마랑 같이 뭐 먹고 가자"




"예...고마워요 아빠 아빠 나두 20살이니까 생일은 아직 안지났지만 성년이나 마


찬가지니까 오늘...술도 한잔 사줘요."




"구래 술 뿐이냐...오늘 니가 하자는 대로 해줄께 아니 니가 사달라는대로 사줄께"




"엄마 가요...아빠가 ...맛있는거 사준대요.."




"그래"




엄마는 어떨결에 대답을 하고 우리는 아빠 차있는 곳으로 가서 차에 탔다.




"아빠 우리 칼질 하러 가요"




"구래..여보 우리 수혁이랑 같이 즐기자구 오늘은 기뿐날이니까"


아빠는 엄마랑 나를 태우고 달렸다

Comments